InformationNews
 타이틀
no.260 작성일: 2014/07/04 09:12 / 조회수: 998회
제목 기독교선교130주년 기념 세미나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교회와신앙 강연집.hwp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기독교선교 130주년 기념세미나

 

한국기독교 선교 130주년 기념세미나가 지난 73() 오후 2시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한국교회연합이 주최하고 한교연 교회와신앙위원회(위원장 김재성 목사)가 주관한 이날 세미나는 황인찬 목사(바른신앙수호위원장)의 사회로 정도열 목사(대구한마음 교회)의 기도에 이어 제1발표 초기선교사들의 신앙과 신학적 공헌을 주제로 김영한 박사(숭실대 명예교수), 2발표 한국선교와 그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김재성 박사(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부총장)가 강연하고 김윤기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이날 김영한 박사는 윌리엄 베어드 선교사를 중심으로 그의 신앙과 신학적 공헌은 초창기 한국교회 내에 청교도적 복음주의적 신앙과 신학을 심은 것이라고 말하고 이것이 바로 당시 동방의 미지 세계로 와서 한평생을 헌신하고 오늘의 숭실을 세운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김 박사는 또한 베어드를 통해 시작된 네비우스 선교방법은 중국이나 일본과는 달리 한국교회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열매를 거두었을 뿐 아니라 그 최고봉이 바로 그가 설립한 숭실대학교였다면서 그의 공헌은 문화적 선교에 거치지 않고 복음주의적 문화신학을 정립하여 토착교회를 기반으로 하여 복음을 교육기관을 통해 전파하도록 하는데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재성 교수는 한국개신교 선교의 역사는 의료선교사 알렌이 입국하던 1884920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올해로 130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개신교 선교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지금까지 한국교회를 세워주시고 사용하여 주심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한 지나간 130년간 이어져 내려온 은혜의 흔적을 정확하게 증거하지 아니하면 한국교회는 오늘의 분열과 대립의 혼돈을 헤쳐 나갈 지혜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더욱 신실하게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지켜나가면 주님께서 약속하신대로 말씀과 교회는 결코 망하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강연파일 참조>



 
다음 문명수 목사의 쾌유를 기도합니다. 한국교... 기획홍보실 2014/07/08
이전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내방 기획홍보실 2014/07/02